‘위대한 유혹자’ 우도환X박수영, 서로의 마음 확인한 ‘로맨틱 입맞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MBC ‘위대한 유혹자’의 우도환과 박수영이 밀당 끝에 설렘 가득한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이동현) 7-8회에서는 권시현(우도환)과 은태희(박수영)가 팽팽한 밀당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현은 자신의 거짓말이 겁이 난다고 무심결에 말하면서도 “속이는 거 말야. 좋아하는 척, 좋은 사람인 척. 그런 남자 많아. 조심해?”라며 마치 일반적인 남자의 특성인 것처럼 능청을 부렸다. 그런 시현의 마음을 간파한 것처럼, 태희는 “자기 맘을 속이는 게 더 나쁜 거 아닌가. 상처받지 않은 척, 외롭지 않은 척, 다 괜찮은 척”이라며 시현의 속내를 자극했다.

양로원에서 함께 봉사를 하고, 태희가 아르바이트하는 시간을 기다리겠다며 목도리를 둘러주는 시현의 모습에 태희는 볼이 발그레 해지며 설레어했다. 하지만 가까워지려던 시현과 태희의 사이는 최수지(문가영)로 인해 흔들렸다. 태희를 위해 경주는 시현의 마음을 알아봐달라고 수지에게 부탁하지만, 수지는 질투심에 시현이 큰 관심을 두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시현은 수지에게 태희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도 않고 수지가 그릇을 깨자 처음으로 수지에게 화를 내고 손에 상처까지 냈다.

수지가 깬 그릇은 양로원의 치매 할머니를 위해 시현이 개나리꽃을 그렸던 그릇으로,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그릇이었다. 할머니는 시현을 자신의 남편으로 착각하며 개나리꽃 그릇만 보면 세상을 다 가진 듯 행복한 표정을 지었던 것. 시현은 의기소침해 그릇을 살리지도 못하고, 뒤늦게 태희에게 고백하며 태희와 오해가 커졌다.

태희는 자신에게 별 관심도 없으면서도 장난처럼 다가오는 시현에게 서운함을 느꼈다. 태희는 시현이 양로원을 소중한 곳으로 여기지 않고, 할머니들을 기다리게 만든다며 장난은 그만하라고 화를 내며 “널 믿고 맡겼던 내가 바보였지”라고 차갑게 대했다.

결국 시현은 유혹 게임에 실패했지만 태희가 계속 신경이 쓰였다. 시현은 태희가 갈 곳이 없어진 것도 모르는 채 이사를 한다는 사실이 계속 신경 쓰여 결국 수지와의 약속과 달리 태희의 이사를 도왔다. 태희는 자신의 전화번호를 비밀번호로 해 놓은 시현의 모습에 점점 마음을 열었고 시현을 의심하며 밀어낼 때와 달리 적극적인 면모로 전혀 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태희는 “넌, 나 좋아하는 거 완전 들킨 거지. 괜찮아 넌 천천히 대답해도 돼. 나는 너 (시현 보며) 좋아하는 거 같거든”이라며 수줍지만 분명히 고백을 했고 그런 태희의 모습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면 시현은 입을 맞췄다.

‘위대한 유혹자’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