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김정현, 정인선 향한 전쟁 같은 짝사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정현/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김정현/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의 전쟁 같은 짝사랑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송미소, 연출 이창민)에서는 엉뚱한 경쟁심리로 사생결단 공기대결을 펼친 동구(김정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정현은 극 중 윤아(정인선)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자신의 마음을 억누르지만 숨기려 해도 숨겨지지 않는 짝사랑으로 고군분투하는 동구의 모습을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소화하고 있다. 귀여운 찌질미를 발산하는 동구의 모습은 김정현의 능청스러운 열연과 만나 그 매력이 한층 배가되고 있다.

이날 잠잘 시간도 없이 바쁜 와중에 잠깐이라도 윤아의 얼굴을 보고싶었던 동구는 우연인 척 갖은 핑계를 대며 시간을 보냈다. 윤아를 향한 마음과 반대로 쏟아지는 졸음을 이기지 못하고 꾸벅꾸벅 조는 동구의 모습은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 그 자체였다.

하지만 이런 애틋한 짝사랑도 잠시, 동구의 사랑은 ‘와이키키’답게 웃음도 놓치지 않았다. 현준(강경준)이 와이키키에 묵고 있다는 사실을 안 동구는 친구들과 공기놀이를 하는 윤아와 현준을 보고 공기내기를 벌인 것.

이미 묘한 경쟁심에 술을 마시다 만취해 온갖 흑역사를 썼던 동구는 기필코 공기내기에서 이기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끝내 현준에게 패배했다. 승부욕에 불탄 동구는 선배로부터 공기 특훈에 돌입했고 어렵게 현준에게 승기를 빼앗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 화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