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종영] 복병 뛰어넘고 해피엔딩…선이 악을 이기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0일 방송된 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지난 20일 방송된 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 드라마 ‘크로스’가 주연 배우 조재현의 중도 하차라는 복병을 뛰어넘고 해피엔딩으로 끝맺었다. 고경표와 조재현의 마지막 ‘활약 크로스’는 볼 수 없었어도 고경표와 전소민, 고경표와 진이한의 조합이 빈자리에 남겨진 몫을 톡톡히 해냈다.

지난 20일 ‘크로스’는 강인규(고경표)가 손연희(양진성)로부터 죽은 아버지의 심장 소리를 들으면서 종영했다. 쓰러진 손연희가 병원에 실려가는 것을 본 손영식(장광)은 불법 장기매매를 자신이 지시했다고 자수했고 이상훈(김종구)도 경찰에 자진출두했다.

병원에 돌아간 강인규는 딸에게 차마 신장 이식을 받을 수 없다는 환자를 설득했다. 강인규는 자신의 경험을 떠올리며 “때로는 침묵이 돌이킬 수 없는 상처가 되기도 합니다. 지금 말하지 않으면 따님은 평생 괴로워하며 살게 될 겁니다”라고 말해 환자의 마음을 움직였다.

김형범(허성태)은 경찰서에서 빠져나오며 강인규가 자신을 죽이려 해서 탈옥했다고 기자들  앞에서 주장했다. 경찰은 강인규에 진실을 물었다. 강인규는 꼭 해야되는 수술만 마치고 자진출두하겠다고 밝혔다.

강인규는 신장 이식 수술 도중 최근 느끼던 눈의 이상 때문에 힘들어했으나 이주혁(진이한)의 협조 덕분에 무사히 수술을 마쳤다. 수술실 앞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던 형사와 함께 경찰서로 간 강인규는 재판에 넘겨져 집행유예 및 자격 정지 3개월을 받았다.

1년 후 김형범은 감옥에 있던 불법 장기매매 공범의 칼에 찔려 위급한 상태로 병원에 실려왔고 강인규에 의해 사망 선고를 받았다. 그때까지 죄책감에 시달리던 손연희는 “속죄하러 가는 것”이라며  해외 의료봉사를 떠났다.

‘크로스’ 최종회는 고지인(전소민)과 강인규가 장기 이식 기증자가 나타났다는 콜에 다시 병원으로 달려가는 것으로 끝이 났다.

‘크로스’는 국내 최초로 장기 이식을 다룬 드라마로 초반부터 화제를 모았다. 장기 이식 과정을 생생하게 그려냈을 뿐만 아니라 장기 이식을 둘러싸고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냉철하면서도 인간적인 시선으로 다뤄 ‘웰메이드 의드(의학 드라마)’로 평가됐다. 오직 복수만을 위해 달려온 의사 강인규의 서늘함과 환자를 대하는 따뜻함이 반전을 이뤄 감동을 배가했다.

배우들의 연기도 몰입도를 높였다. 고경표는 탄탄하고 성숙해진 연기력으로 극의 중심을 단단히 잡았다. 전소민은 국내 드라마에서는 생소한 장기 이식 코디네이터 역을 자신만의 캐릭터로 구현해 드라마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양진성의 곁을 맴돌았던 진이한은 양심의 소리에 귀를 막지않는 애처로운 내면을 진중하게 표현해 다음 작품에서 보여줄 연기는 또 어떨지 기대감을 높였다. 악인의 정점을 다채로운 표정으로 보여줬던 허성태는 마지막까지 강렬했다.

‘크로스’의 후속으로는 이유비, 이준혁, 장동윤, 서현철, 이채영 등이 출연하는 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연출 한상재, 극본 명수현 등)가 오는 26일부터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