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2030 ’짠내’ 캐릭터, 이주우의 성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이주우/사진=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배우 이주우/사진=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이주우가 짠내나는 성장기를 보여줬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 연출 이창민) 11회에서 이주우는 그간의 철부지 캐릭터를 넘어섰다. “이 나이에 어떻게 다시 시작해”라며 망연자실하던 이주우가 자신을 본가로 보내려는 친오빠 앞에서 “믿어 달라”라고 호소하기 시작한 것.

이날 방송에서 수아(이주우)는 길고 긴 편의점 잠복 끝에 두식(손승원)과 사기꾼 윤석(설정환)을 잡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희망을 품고 찾아간 경찰서에서 ‘돈 받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듣고 패닉에 빠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어 자신을 달래는 두식에게 “잘하는 것도 없고 그 흔한 대학 졸업장 하나 없다”라며 “이 나이에 어떻게 다시 시작해. 나 지금 스물아홉이야 스물아홉!”이라며 망연자실했다. 현 청춘들을 대변하는 한편 2·30대들이 안고 있는 현실적인 고민들을 보여줬다.

현재 수아는 ‘극강의 비주얼’이라는 설정으로 부러움의 시선을 받지만 변변한 직장도 없는 인물이다. 게다가 전 남자친구에게 전세금과 유학자금을 사기당해 게스트하우스에 장기 투숙 중이다.

역경에도 불구하고 수아는 마음을 다잡는다. 하지만 문제는 친오빠 수봉(신승환)이었다. 현 상황을 모두 알게 된 수봉은 수아를 본가로 보내려고 했다. 수아는 “인생을 UFC 메인 이벤트라 치면 난 이제 5라운드 중에 2라운드 밖에 안됐다”며 “나 아직 3라운드 남았다. 아직 시간 충분하니 한 번 믿어주면 안 되냐”며 눈물을 흘렸다. 이런 수아의 진심어린 연기는 수봉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도 끌어당기며 성장을 예고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오늘(2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