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첫 드라마 ‘기억’ 日 리메이크판 ‘특별 출연’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이준호 / 사진제공=

배우 이준호 / 사진제공=후지 텔레비전

배우 이준호가 일본에서 리메이크된 드라마 ‘기억’에 카메오로 등장한다.

2016년 한국에서 방송된 tvN 드라마 ‘기억’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로펌 변호사가 남은 인생을 걸고 펼치는 마지막 변론기이자, 기억을 잃어가면서도 지키고 싶은 삶의 소중한 가치와 가족애를 그린 작품이다. 이준호는 ‘기억’ 에서 변호사 ‘정진’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 작품은 그가 출연한 첫 번째 드라마였다.

이준호는 소속사를 통해 “일본판 ‘기억’에 출연하게 돼 정말 기쁘다. 촬영장 분위기도 따뜻했고, 한국에서 ‘기억’을 찍을 때의 느낌을 받아 가슴 벅차고 즐거웠다”고 전했다.

일본 제작진도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촬영이 이뤄졌으며 연기자로서 이준호의 느낌도 무척 좋았다. 언제 어떤 장면에서 등장할지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기억’의 일본판은 오는 21일 오후 10시 ‘후지테레비 NEXT 라이브 프리미엄’과 ‘J:COM 프리미엄 채널’에서 방송된다.

현재 이준호는 차기작으로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의 출연을 검토하고 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