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10]강타의 첫 예능〈나 혼자 산다〉, 그의 사생활을 엿보다

강타

강타가 MBC <나 혼자 산다>에 합류한다

강타가 데뷔 17년 만에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 고정 출연을 확정했다. 그의 첫 예능 무대는 MBC <나 혼자 산다>다.

강타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새로운 고정 멤버로 발탁, 무지개 모임의 신입 회원으로 합류했다. 강타는 ‘연예인 강타’가 아닌 30대 남자 ‘인간 안칠현’의 진솔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  <나 혼자 산다>는 고정 멤버였던 서인국이 ‘잠정 하차’를 알린 바 있다. 이 빈 자리를 강타가 채우게 된 셈이다.

강타는 이미 지난 18일 서울 삼성동 집에서 첫 녹화를 마친 상태. 이를 통해 강타의 집이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또 화려한 스타가 아닌 소탈하면서도 친근한 강타를 만날 수 있을 전망이다. 아이돌 1세대 격인 H.O.T 멤버였던 강타는 그간 사생활을 노출한 바가 거의 없어 이번 예능 출연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은 “프로그램 론칭 때부터 강타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기존 멤버와는 차별화된 캐릭터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 투입을 결정했다”고 섭외 이유를 전했다.

강타는 <보이스 코리아 시즌2> 우승자 이예준의 코치로 활약하며, 카리스마 넘치면서도 인간적인 모습을 선사한 바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