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문가영, 유혹 게임의 위대한 ‘키 플레이어’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C '위대한 유혹자'의 문가영/사진제공=본팩토리

MBC ‘위대한 유혹자’의 문가영/사진제공=본팩토리

배우 문가영이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 강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에서 최수지(문가영)는 엄마의 연인 권석우(신성우)가 설영원(전미선)과 포옹하는 것을 목격했다. 자신의 엄마인 미리(김서형)가 시현(우도환)의 아빠인 석우와 결혼하는 것이 사랑이 아닌 사업에 대한 욕망 때문인 것은 알고 있었다. 하지만 석우의 사랑마저 거짓임을 확인한 수지는 어른들의 진실을 알고 충격 받았다.

앞서 수지는 엄마 미리와 석우의 사랑이 진심일 경우  “좋은 남매로 지낼 수 있을 것 같다”며 시현을 다독이는 등 어른스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부모의 거짓사랑을 확인한 수지가 미리, 석우, 영원 세 사람의 로맨스에 어떤 변수를 던질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수지는 극 중 수많은 인물들과 접촉하며 관계를 좌우하는 ‘키플레이어’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집안 교육을 통해서만 자란 박혜정(오하늬)에 접근해 이기영(이재균)에게 복수하기 위한 판을 짰다. 또 은태희(박수영)의 친구 고경주(정하담)와는 메신저를 주고 받으며 시현과 태희의 관계를 중간에서 좌지우지하는 등 전략가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처럼 수지는 미리·석우·영원과 시현·태희, 기영·혜정, 세주·경주 등  관계를 촘촘히 엮어가며 극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갔다. 치밀한 유혹게임을 꾸리는 ‘위대한 유혹자’ 속 없어선 안 될 캐릭터다.

문가영은 이들 사이에서 굴곡진 최수지의 감정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하는 연기로 호평받고 있다.

‘위대한 유혹자’는 청춘남녀가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것인 줄 모르고 뛰어든 위험한 사랑 게임을 그린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