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제이민 “다시 만난 콘스탄스, 자신감 생겼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뮤지컬 '삼총사'에서 콘스탄스를 연기하는 가수 겸 뮤지컬배우 제이민. / 사진제공=메이커스프로덕션, 킹앤아이컴퍼니

뮤지컬 ‘삼총사’에서 콘스탄스를 연기하는 가수 겸 뮤지컬배우 제이민. / 사진제공=메이커스프로덕션, 킹앤아이컴퍼니

뮤지컬 ‘삼총사’의 콘스탄스를 다시 연기하게 된 가수 겸 뮤지컬배우 제이민이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20일 오후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삼총사’ 기자간담회에서다.

올해 개막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삼총사’는 알렉산드로 뒤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17세기 프랑스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과 전설적인 총사 아토스, 포르토스, 아라미스가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을 담았다.

그중 콘스탄스는 달타냥(엄기준 손호영 서은광)이 첫눈에 사랑에 빠지는 파리의 청순한 여인이다. 제이민은 “제가 처음 콘스탄스를 맡았을 때는 지금보다 더 많이 쑥스럽고 무대 위에서 조금 덜 자유로웠던 것 같다”며 “그 후에 여러 작품을 하면서 조금씩 성장해 다시 콘스탄스를 만났다. 10주년이라는 기념비적이고 영광스러운 자리에 나도 예전보다는 조금 더 보탬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은 자신감이 조금 생겼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전과는 다른 콘스탄스, 여러 가지로 성장한 모습이 담긴 제이민의 콘스탄스를 표현할 수 있게 됐다. 스스로에 대한 기특함이 생겼다”고 뿌듯해했다.

‘삼총사’ 10주년 공연에는 초연에서 기록적인 흥행을 이끌어낸 신성우 유준상 김법래 민영기 엄기준 등을 비롯해 서지영 조순창 손준호 제이민 등 기존 배우들과 김준현 손호영 안시하 서은광(BTOB) 린지(피에스타) 김보강 선재 등의 새 얼굴들이 함께한다.

지난 16일 막을 올려 현재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