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윤상현 “오랜만의 정극 연기, 처음에는 적응 못 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윤상현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감독 정지인,극본 정하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윤상현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감독 정지인,극본 정하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윤상현이 오랜만에 정극으로 돌아온 소감에 대해 “처음에는 적응을 못했다”고 털어놨다.

윤상현은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이하 ‘손 꼭 잡고’)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지금까지 대부분의 작품에서 가벼운 연기를 선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윤상현은 “주로 밝은 면과 어두운 면, 두 가지를 가진 캐릭터를 연기했는데 이번에는 내면 깊이 꺼내야하는 연기를 해야했다”라며 “그래서 대본을 읽으면서 촬영 들어가기 전까지 연습을 많이했다”고 밝혔다.

또 윤상현은 “오랜만에 정극을 하게 됐는데 집중력이 많이 생겼다. 결혼 후에 맡는 남편 역할이기 때문에 몰입감도 좋고 감정도 잘 올라와서 연기하면서 굉장히 즐겁다”고 덧붙였다.

‘손 꼭 잡고’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 드라마. 오는 21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