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대사 도용 논란..”이훤 시인에게 사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키스 먼저 할까요' /사진제공=SM C&C

SBS ‘키스 먼저 할까요’ /사진제공=SM C&C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가 대사 도용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진이 사과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20일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 “18회 에필로그에 나온 손무한(감우성)의 내레이션은 이훤 시인의 시집에 수록된 시 ‘철저히 계획된 내일이 되면 어제를 비로소 이해하고’의 전문”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시의 출처, 저자는 대본에 분명하게 명기돼 있으나 제작물을 편집·송출하는 과정에서 부주의로 누락됐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이후 다시 보기와 재방송에서는 이 문제를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키스 먼저 할까요’ 측은 이훤 시인에게 거듭 사과했다.

이훤 시인은 앞서 자신의 SNS에 “문장을 도둑맞았다. 동의를 구하지 않고 사용했다. 인용도 아니고 대사로, 이런 식의 도용은 괴롭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