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손 꼭 잡고’, 배우로서 욕심나는 작품… 도전하고 싶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한혜진,손꼭잡고

배우 한혜진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감독 정지인,극본 정하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한혜진이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연기자로서 욕심나는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한혜진은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이하 ‘손 꼭 잡고’)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공개했다.

한혜진은 “4부까지 대본을 읽어 봤을 때 도전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라며 “어렵고 힘들겠지만 한 번 뛰어들어보자는 마음으로 선택하게 됐다. 대본 자체도 굉장히 깊이 있고 깔끔하게 전개되는 부분이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손 꼭 잡고’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 드라마. 오는 21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