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토니안x강타, 대구서 한끼 도전… ‘빛’ 불러도 ‘無응답’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끼줍쇼' H.O.T. 토니안-강타/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H.O.T. 토니안-강타/ 사진제공=JTBC

H.O.T. 토니안과 강타가 JTBC ‘한끼줍쇼’에 밥동무로 출연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는 17년 만에 재결합한 H.O.T. 멤버 토니안과 강타가 밥동무로 출연해 대구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이날 강타는 “과거 H.O.T. 활동 당시 대구 팬들이 정말 열정적이었다”고 밝혔다.

토니안과 강타는 시민들이 몰려 있는 대구역 광장에서 사인회를 개최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어 규동형제와 함께 김광석 거리, 안지랑 곱창거리 등 대구의 핫플레이스 투어에 나섰다. 투어 중에 만난 팬들은 “사랑해요! H.O.T”를 외치는 등 깜짝 응원과 하얀 풍선 선물로 열렬하게 환호했다.

이어 네 사람은 대명동에서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대명동은 대구에서 행정동이 가장 많은 만큼 성공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컸다. 특히 토니안은 “요즘 우주의 기운(?)이 나를 향하고 있다. 너무 빨리 성공할까봐 걱정”이라며 시작부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벨누르기가 시작되자 계속된 무응답에 점점 초초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타도 한 끼 굴욕을 피해갈 수 없었다. 특히 자신의 애창곡 ‘빛’을 열창하며 대구 시민들과 소통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알아보지 못한 시민들은 인터폰을 끊는 등 냉정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강타는 “대구에서 나 비호감인가보다”라며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끼줍쇼’는 2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