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동공지진 이이경 VS 해맑은 고원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이이경과 고원희가 더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 측은 20일 방송을 앞두고 준기(이이경)와 서진(고원희)의 로맨스를 예고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만나기만 하면 다투며 남매 같은 분위기를 풍긴 준기와 서진은 취중 입맞춤으로 달라졌다. 지난 19일 방송에서 서진은 준기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사진에는 정반대 분위기의 서진, 준기의 모습이 담겨있다. 자연스럽게 팔짱을 끼고 해맑은 미소를 짓는 서진과 다르게 준기는 몸 둘 바를 모르는 표정이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제작진은 “종잡을 수 없는 호흡을 보여준 준기와 서진의 관계가 미묘한 핑크빛 기류를 품고 더 큰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며 “평범과는 거리가 먼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이어질지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