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주, ‘그남자 오수’에 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OCN '그남자 오수' 방송화면 캡처

사진=OCN ‘그남자 오수’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영주가 OCN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에서 활약했다.

‘그남자 오수'(극본 정유선, 연출 남기훈)는 오수와 유리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드라마 ‘시그널’ ‘저글러스’ ‘부암동 복수자들’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드러낸 정영주는 지난 19일 방송된 ‘그남자 오수’에서 동네 아줌마 혜숙으로 등장했다.

그는 유리(김소은)의 탐문수사를 도왔다. 유리는 화투를 치고 있는 혜숙에게 정보를 건네 돈을 따게 했고, 혜숙은 범인에 대한 단서를 제공했다.

이어 혜숙은 공원에서 오수(이종현)와 마주쳤다. 비싼 그릇에 고양이 밥을 주고 있는 오수를 보며 혜숙은 그럴 돈이 있으면 나를 달라며 오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정영주는 파마머리와 돋보이는 화장으로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