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우, ‘리치맨’서 신부 미카엘로 변신..’주목하라’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박현우/사진제공=sidusHQ

배우 박현우/사진제공=sidusHQ

배우 박현우가 ‘신부님’으로 변신한다. iHQ가 제작한 새 드라마 ‘리치맨’ (극본 황조윤·박정예, 연출 민두식)에서 주인공 수호의 조력자로 등장하는 미카엘 신부 역할을 맡는다.

극중 박현우는 주인공 유찬(수호)이 유일하게 신뢰하는 인물인 미카엘 신부 역할을 맡아 유찬의 곁을 지킨다. 유찬의 속마음을 진심으로 공감해주는 사려 깊은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한다.

드라마 ‘리치맨’은 2012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돼 큰 인기를 모은 드라마 ‘리치맨 푸어우먼’을 원작으로 한다. 안면인식장애 때문에 사랑하는 여자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천재 사업가와 뛰어난 기억력을 지닌 취준생의 로맨스를 그린다. 주인공은 각각, 엑소의 수호와 배우 하연수가 연기한다.

박현우는 “드라마 ‘리치맨’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다”며 “내가 맡게 된 역할과 실제 성격이 비슷해 더욱 애착이 간다. 처음 맡는 신부님 역할에 고민도 걱정도 되지만 노력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