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은지원, 잠자리 복불복 제안 “욕조에서도 잤다”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뭉쳐야 뜬다' 두바이 패키지 여행 은지원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두바이 패키지 여행 중인 은지원 / 사진제공=JTBC

은지원이 패키지 사상 최초로 잠자리 복불복을 제안했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두바이 패키지여행 중인 김용만 외 4명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두바이에서 맞이한 첫째 날 밤, 어김없이 찾아온 방 배정 시간을 앞두고 김용만 외 4명의 기 싸움이 펼쳐졌다. 특히 패키지 초행인 은지원은 10년 간 갈고 닦아온 ‘야생 여행 버라이어티’ 전문가로서 3인실을 둔 아재들의 논쟁에 남다른 해결책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은지원은 “왜 굳이 셋이서 3인실을 쓰려고 하나”며 “한명한테 독방을 몰아주고 나머지 넷이 3인실에서 자자”고 잠자리 복불복을 제안했다. 상상도 하지 못했던 4인 1실 복불복에 멤버들은 “패키지 중에 침대도 없이 자는 건 불가능하다”며 다급하게 이의제기를 했다. 그러자 은지원은 “쇼파에서 자면 된다. 나는 욕조에서도 자봤다”며 아재들을 도발했다.

새벽부터 시작되는 패키지 일정 속 유일한 쉼터였던 잠자리마저 복불복을 해야 할 처지에 놓이자 김용만은 “우리 여행을 힘들게 만들지 말자”고 애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뭉쳐야 뜬다’는 20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