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전혜진부터 진기주까지… 격정 멜로 완성한 ‘명품 연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미스티'/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미스티’/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미스티’의 전혜진·임태경·고준·진기주가 명품 격정 멜로를 빛낸 존재감으로 지난 8주를 가득 채웠다.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에서 각자의 캐릭터를 입체감 있게 표현하며 때론 긴장감을, 때론 통쾌함을 선사한 전혜진·임태경·고준·진기주. 극 중 고혜란(김남주)과 맞서거나 연대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이들은 ‘미스티’가 첫 방송 직후부터 매회 화제를 모을 수 있었던 이유기도 했다. 이에 그간 이들이 써 내려간 발자취를 되짚어봤다.

남편 케빈 리(고준)를 위한 희생마저 행복이라 여겼지만 그와 친구 혜란의 관계를 알고 180도 변화한 서은주 역의 전혜진. 명불허전이라는 말이 아깝지 않은 장악력으로 극을 집어삼킨 그녀는 내공 깊은 연기력으로 인간이 지닌 선과 악이라는 양면성을 섬세하게 살려냈다. 또한 섬세한 감정 강약조절로 보는 이들에게 남편과 아이까지 잃고 분노의 화살이 혜란에게 향한 은주의 심리를 이해시켰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한 임태경은 출소일이 가까워질 때마다 사고를 쳐 스스로 형량을 늘려가는 하명우 역으로 미스터리의 시작을 알렸다. 출소한 후에는 첫사랑 혜란을 위해 위급한 순간마다 도움을 주며 지고지순한 순정을 내보이기도 했다. 첫 드라마 도전작임에도 불구하고 등장할 때마다 극에 묵직한 무게감을 불어넣은 임태경이 남은 2회에서 어떤 활약을 보일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되며 극을 미스터리의 소용돌이에 빠뜨린 케빈 리 역의 고준. 한국에서 재회한 옛 연인 혜란을 향한 애증 어린 미련으로 그녀를 협박하며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불어넣기도 했다. 또한 모든 여자라면 반하지 않을 수 없는 케빈 리의 섹시한 매력을 제대로 살리며 여성 시청자들을 대거 입덕 시킨 고준은 첫 멜로 연기부터 “로맨스도 가능하다니, 고준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혜란의 자리를 위협하는 젊은 피, 한지원 역의 진기주는 실제 기자였던 경험을 녹인 리포팅 실력으로 극 초반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혜란의 자리를 욕심내는 후배에서 선배 혜란과 연대해 기득권을 향한 정의구현을 시작하며 시청자들의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상큼하고 청량한 이미지에서 선배에게도 주눅 들지 않는 솔직 당당한 캐릭터로 연기 변신에 성공한 것.

뿐만 아니라 시청률이 우선이라 말하지만, 자식 같은 보도국 식구들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았던 장국장 역의 이경영, 형사의 촉으로 매회 긴장감을 높인 강기준 역의 안내상, 혜란의 손을 잡고 검사로서 정의를 구현한 변우현 역의 김형종 등 ‘미스티’에 출연한 모든 배우는 최고의 시너지로 명품 격정 멜로를 완성했다.

‘미스티’는 오는 23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