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숨겨진 사연 공개..가슴 울린 ‘남자의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캡처

항상 밝고 철없어 보이던 김민재에게 슬픈 사연이 있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바람둥이에 능글맞은 모습을 보여주던 이세주(김민재)의 숨은 사연이 공개됐다.

세주는 ‘악동 3인방’ 시현(우도환), 수지(문가영)와 ‘은태희(조이) 유혹 작전’을 세웠다. 시현에게 불신이 쌓인 세주는 태희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그의 친구인 고경주(정하담)에게 접근했다. 작전에 조력자로 떠오르며 극에 흥미를 불어넣었다.

세주는 수지와의 거래로 어쩔 수 없이 경주에게 접근해 끼를 발산했고, 세주를 짝사랑한 경주는 그런 그에게 마음을 뺏겼다.

특히 세주는 클럽에서 위기에 처한 수지를 구해주며 든든한 모습을 보여줬다. 어린 시절부터 주먹을 날리는 형들과 그것을 지시하는 아버지 때문에 폭력을 혐오하지만 위험에 처한 친구를 구하기 위해 나선 것이다.

이후 세주는 병원을 찾았고, 병상에 누워있는 엄마를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그는 “엄마 나 주먹 썼다. 나 아버지 닮았나? 진짜 싫은데”라며 눈물을 흘렸다.

웃음 뒤에 감춰진 세주의 슬픔이 드러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