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누나’, 안판석 감독이 그릴 평범한 멜로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안판석 감독이 그리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어떤 멜로일까?

오는 30일 처음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는 안판석 감독이 지난 ‘아내의 자격’, ‘밀회’ 이후 4년 만에 JTBC에서 내놓는 멜로드라마다. ‘진짜 연애’를 그려갈 ‘예쁜 누나’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2012년 안판석 감독이 연출한 ‘아내의 자격’에서는 자녀교육에 몰두하던 평범한 주부 윤서래(김해의)와 강남 학원 원장의 남편인 치과의사 김태오(이성재)가 사랑에 빠진다. 원해선 안 되는 관계였지만 그럼에도 서로에게 빠져 들어가는 과정은 현실적인 ‘어른들의 멜로’ 그 자체였다.

반면 2014년 연출한 ‘밀회’는 성공을 위해 앞만 바라보고 달려온 예술재단 기획실장 오혜원(김희애)과 자신의 재능을 모르고 살아온 천재 피아니스트 이선재(유아인)의 음악 교감과 사랑을 그렸다. 클래식 음악으로 대변되는 예술계의 허위의식에 대한 통렬한 풍자 속에서 20살 나이 차이를 가진 남녀의 격정 멜로를 보여줬다.

앞선 두 작품 모두 평범한 사랑 이야기를 소재로 삼지는 않았지만, 2018년 안판석 감독은 “평범한 여자와 남자의 진짜 사랑 이야기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예쁜 누나’의 윤진아(손예진)와 서준희(정해인)가 서로 사랑에 빠지는 이유도 연애를 하는 과정도 모두 평범하다. 지금까지 공개된 예고 영상에도 함께 거리를 걷거나 사소한 장난을 치며 나누는 일상적 대화가 담겼다. 방송 전이지만 영상의 누적 조회수가 30만 건에 육박할 정도로 안판석 감독이 만들어낼 평범한 사랑 이야기에 시선이 집중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