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로맨스’ 곽동연, 종영 소감 “성장할 수 있는 배우 되고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곽동연. / 사진제공=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배우 곽동연. / 사진제공=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배우 곽동연이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를 마치며 “성장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싶다”고 희망했다.

곽동연은 ‘라디오 로맨스’ 최종회 방송을 앞둔 20일 오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스탭, 동료들과 함께해 행운이었고 참 즐거웠다”고 전했다.

이어 “작품 속에서 사람과 사람 사이를 이어주는 역할을 한 라디오처럼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서로가 성장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 “지금까지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린다”며 시청자들에 대한 고마움도 표했다.

곽동연은 ‘라디오 로맨스’에서 지수호(윤두준)의 매니저를 자처하는 정신과 주치의 제이슨을 연기했다.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감정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했다는 평이다. 극의 후반부로 갈수록 아군인지 적군인지 모를 제이슨의 정체가 궁금증을 자아냈다.

아역 연기자로 데뷔해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 성인 연기자로 발돋움한 곽동연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