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한혜진X윤상현X유인영X김태훈 둘러싼 인물관계도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인물관계도가 공개됐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 드라마.

‘손 꼭 잡고’ 제작진은 인물관계도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손 꼭 잡고’에서 남현주(한혜진)는 삶의 끝자락을 맞이하게 되면서 오직 ‘자신만의 사랑’을 위해 떠날 것을 결심한다. 해당 관계도는 평범했던 현주의 일상 속에 예기치 않게 불어 닥친 사건들과 그 속의 인물들의 관계를 짚어 현주의 인생 마지막 멜로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가장 먼저 인물관계도에는 현주와 김도영(윤상현)을 중심으로 애정 관계가 펼쳐져 있다. 현주와 도영이 부부인 가운데 각각에게 또 다른 관계가 얽혀 있다. 먼저 현주에게는 장석준(김태훈)이 연결되어 있다. 석준은 현주의 주치의로 사별한 아내와 같은 케이스의 병을 가진 현주의 치료에 매달리는 인물. 이 관계를 시작으로 현주와 석준은 이전과는 다른 커다란 삶의 변화를 겪는다.

도영은 신다혜(유인영)와 얽혀 있다. 도영의 첫사랑인 다혜는 건축가인 도영 앞에 십여년 만에 클라이언트로 나타나 그를 뒤흔든다. 이로써 도영을 사이에 두고 현주와 다혜가 적대 관계를 형성하며 다혜로 인해 현주와 도영 사이에 위기가 시작된다. 이에 현주, 도영, 다혜 사이에 시작될 위태로운 삼각 로맨스에 관심이 고조된다.

현주의 주변에는 그의 든든한 지원군들이 위치해 있다. 현주는 도영과 슬하에 딸 김샛별(이나윤)을 두고 있다. 샛별은 당돌하고 속 깊은 딸로 극에 활력을 불어 넣는다. 이어 남진태(장용)는 가족바라기로 아내와 사별 후 하나뿐인 딸 현주의 행복만을 위해 살아 간다. 현주, 도영, 진태, 샛별은 여느 가정과 같은 평범한 집안으로 뭉클한 가족애를 표현한다. 그런가 하면 윤홍숙(이미도)은 현주가 가족에게도 말 못한 고민을 나눌 만큼 각별히 여기는 친구로 절친 케미를 뽐낼 전망이다.

다혜의 주변에는 박영근(공정환)과 최준(허태희)이 연결되어 있다. 박영근은 다혜가 이사로 있는 JQ 아시아 지부 중 JQ 서울의 지사장으로 다혜가 도영에게 접근한 이유와 다혜의 비밀을 알고 있다. 최준(허태희)은 도영의 동창으로 다혜와의 전략적 제휴를 맺고 도영의 사업 파트너가 됐다. 최준은 다혜와 긴밀한 관계를 이어 간다. 도영의 건축소에는 도영을 우상으로 여기는 배희준(한규원)과 양미영(김수정)이 있다. 이들은 도영의 든든한 파트너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김은미(성령)는 남몰래 석준을 짝사랑하는 석준의 비서이자 담당 간호사로 활약한다. 이처럼 다양하게 연결된 인물 관계가 만들어 낼 ‘손 꼭 잡고’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손 꼭 잡고’ 제작진은 “’손 꼭 잡고’ 첫 방송이 하루 앞으로 바짝 다가온 만큼 설레고 긴장된다”며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감성적인 스토리와 배우들의 폭발하는 감정 연기가 안방극장을 촉촉히 적실 예정이다”라고 덧붙여 기대를 더하고 있다.

‘손 꼭 잡고’는 오는 21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