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유리, DJ 레이든 손 잡고 ‘UMF 2018’ 참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DJ 레이든(왼쪽), 소녀시대 유리. / 사진젲공=SM엔터테인먼트

DJ 레이든(왼쪽), 소녀시대 유리. / 사진젲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소녀시대 유리가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Ultra Music Festival)’의 본고장 마이애미에서 공연을 펼친다.

유리는 오는 23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에서 개최되는 ‘울트라 마이애미 2018(Ultra Miami 2018)’의 메인 무대에 오른다. 이 자리에서 프로듀서 겸 DJ 레이든과 협업곡 <올웨이즈 파인드 유(Always Find you)>를 선보인다. 한국 가수가 메인 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라 의미가 남다르다.

<올웨이즈 파인드 유>는 지난 1월 SM ‘스테이션(STATION)’ 시즌 2를 통해 발표됐다. 감미로운 기타 사운드와 일렉트로닉 비트의 조화가 돋보이는 퓨처 베이스 장르의 곡이다. 유리의 매력적인 보컬과 레이든의 감각적인 음악색깔이 조화롭게 어우러졌다는 평을 들었다.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은 올해 20주년을 맞은 세계 최대 일렉트로닉 뮤직 페스티벌이다. ‘울트라 마이애미 2018’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될 예정이다.

유리는 K팝  열풍을 이끈 최고의 걸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해 활발히 활동했다. 드라마 ‘패션왕’ ‘피고인’ ‘동네의 영웅’ 등을 통해 연기자로도 활약했다. 최근에는 사전 제작 드라마 ‘마음의 소리 : 리부트(가제)’ 주연으로 발탁돼 촬영 중이다.

레이든은 전 세계가 주목하는 DJ 겸 프로듀서다. ‘울트라 마이애미 2017’  메인 스테이지에서 아시아 DJ 최초로 2회 공연을 펼쳤음은 물론, 지난 해 7월 벨기에에서 열린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페스티벌 ‘투모로우 랜드(Tomorrow Land)’에 한국인 최초로 초청받았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도 세계적인 DJ 마틴 개릭스와 함께 공연을 펼쳐 화제를 모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