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환, 문가영에 “남매라도 친구처럼 잘 살 수 있지 않을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쳐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 이동현) 우도환과 문가영이 남매가 될까 걱정했다.

19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권시현(우도환)이 최수지(문가영)를 만나자마자 걱정했다. 전날 클럽에서 손목 다쳤다는 소식을 들은 것.

권시현은 “손 봐. 괜찮아? 안 아파?”라며 다정하게 물었고 최수지는 “이게 정상인데 ‘왜 냐’고가 아니라 ‘안 아프냐’고 묻는 게”라면서 엄마가 추궁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최수지는 “오늘은 나보고 유학 가란다. 갔다 오면 다 정리돼있을 거래. 엄마랑 아저씨 진짜 좋아할까?”라며 걱정스레 말했다. 이에 권시현은 “우리가 남매여도 친구처럼 잘 살 수 있지 않을까?”라며 미소 지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