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위기에 처한 문가영 위해 주먹질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쳐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 이동현) 김민재가 위기에 처한 문가영을 위해 나섰다.

19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클럽에서 집으로 돌아가려던 최수지(문가영)가 한 남자에게 붙잡혀 위기에 처했다.

이 모습을 본 이세주는 그 남자에게 주먹질을 했고 최수지는 깜짝 놀랐다. 이후 최수지는 “뭐하러 나섰어. 폭력 혐오자가”라며 그를 치료해줬다.

이세주는 “그럼 가만히 있냐? 꽁으로 얻어맞을 수 있었는데”라며 장난스럽게 상황을 넘겼고 최수지는 속상한 듯 “난 네가 집에서도 얻어터지는데 나와서도 얻어터지니까”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