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측 “스타라이브 발언 죄송, 신중하겠다” (공식입장)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워너원,기자간담회

그룹 워너원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음반 ‘0+1=1(I PROMISE YOU)’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워너원이 스타라이브 방송 도중 “왜 우리는 정산을 받지 못하는가” 등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소속사가 사과했다.

워너원은 19일 엠넷닷컴 스타라이브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 방송을 하던 중 카메라가 켜진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왜 우리는 정산을 받지 못하는가” “왜 우리는 잠을 못 자는가” “왜 스케줄이 힘든가”라고 토로해 논란을 빚었다. 일부 멤버들은 “전화번호를 공개하겠다”고 말하고 욕설까지 했다.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공식 SNS와 워너원 팬카페를 통해 “금일 스타라이브 방송 준비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유포된 일부 영상에서 실제 사용되지 않는 말까지 확대 및 재생산되는 상황 또한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추후 동일한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워너원은 이날 오후 6시 두 번째‬미니음반 <0+1=1(I PROMISE YOU)>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부메랑(BOOMERANG)>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