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딸 사랑이 발바닥 문신, 많이 아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JTBC 요리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추성훈이 남다른 ‘딸바보’ 면모를 뽐냈다.

19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제1회 냉부 올림픽 특집으로 박세리와 추성훈이 출연했다.

MC 김성주는 “‘뭉쳐야 뜬다’에서 (추성훈과) 여행을 함께 갔는데 깜짝 놀랐다. 발바닥에 특이한 문신이 있었다”고 말했다.

추성훈은 “사랑이 태어난 첫날에 발바닥 도장을 찍어서 제 발바닥에 문신으로 새겼다”며 “아파 죽는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MC 안정환이 “사랑이가 파이터를 꿈꾼다면”이라고 말을 꺼내자 추성훈은 “말도 안된다”며 고개를 저었다. 그러면서 “하고 싶다 그러면 밀어줘야지”라며 어쩔수 없는 듯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