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직접 만든 당근 피클 공개 “카레랑 먹으면 맛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JTBC 요리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추성훈이 직접 만든 당근 피클이 공개됐다.

19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제1회 냉부 올림픽 특집으로 박세리와 추성훈이 출연한 가운데 일본 현지에 있는 추성훈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MC 김성주는 “추성훈의 아내 야노시호가 유명한 톱모델이기 때문에 어떤 걸 두고 먹는지 궁금하다”며 추성훈네 냉장고를 열었다.

냉장고에는 다양한 종류의 고체 카레가 있었고 추성훈은 “우리 가족 모두가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성주는 당근 피클을 집어들었고 그는 “매운 카레를 좋아한다. 피클도 직접 만들어서 먹는다. 카레에는 무조건 당근 피클과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MC들이 “아내와 사랑이가 좋아하나?”라고 묻자 추성훈은 “그건 잘 모르겠다. 사랑이도 안 먹는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추성훈은 삼시세끼 모두 고기를 먹는다고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