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유서진 “최명길, 방어적이고 폐쇄적…꿍꿍이 있을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 유서진이 최명길의 평소 모습을 보고 “방어적이고 폐쇄적”이라고 했다.

19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김효정(유서진)과 장명환(한상진)이 홍세연(박하나)이 어떻게 은회장(이호재)의 신뢰를 얻어냈는지 궁금해 했다.

김효정은 “좀 더 지켜보자고. 그 어떤 판단도 쉽게 내릴 수 없으니까. 이럴 시기에 당신이 은경혜(왕빛나)에게 손을 댄 건 실수였어”라고 말했다.

이에 장명환은 “골치 아팠어. 어젯밤 금여사(최명길)가 별장에 왔다 갔었대. 별장에 와서 술 취한 은경혜를 케어하고 돌아간 것까진 확실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은회장 귀에 들어갈 일은 없어. 은경혜가 금여사 입을 막았을 테니까. 금여사 은경혜 말이라면 죽는 시늉이라도 할 여자야”라고 했다.

김효정은 “그 여자 머리부터 발끝까지 단정해. 굉장히 방어적이고 폐쇄적이야. 감추고 있는 거나 꿍꿍이가 있는 게 분명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