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길, 박하나 설득 “고생 끝내고 왕빛나 퍼스널쇼퍼 하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 최명길이 박하나에게 왕빛나의 퍼스널 쇼퍼 계약서를 건넸다.

19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 금영숙(최명길)은 누명을 쓰고 유학까지 못가게 된 홍세연(박하나)를 위해 은경혜(왕빛나)의 퍼스널 쇼퍼 고용 계약서를 건넸다. 그러면서 “힘들었지? 세연이 너. 이제 고생 끝내자”고 했다.

이어 “회장님 뜻대로 아가씨 돕는 일부터 하고. 유학은 다음에 생각하자. 너 누명 쓰고 유학길 까지 막은 거 회장님 때문이야”라고 말했다. 이에 홍세연이 분개하자 금영숙은 “계속 고집 피우면 유학이 아니라 디자이너 되겠다는 네 꿈을 부술 수도 있는 분이야”라며 설득했다.

홍세연은 “하나도 안 무서워. 부서지면 다시 시작할 거야. 또 부수면 또 시작할 거고”라며 반대의 뜻을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