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나, 왕빛나 충동조절장애 거짓해명 “사적으로 친밀한 관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 박하나가 왕빛나의 충동조절장애가 거짓이라고 했다.

19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은경혜(왕빛나)의 정신병을 두고 주주총회가 열렸다. 그의 병이 경영승계에 중요한 요인이 됐기 때문. 이와 관련해 정신과 주치의 김효정(유서진)이 은경혜의 심장병 수술과 이후의 생활에 대해 밝혔다.

하지만 회의에 참석한 한 임원은 “설명되지 않는 사안이 있다. 증권가 정보지에 올랐던 동영상, 썰이 아니라 실체가 된 그 영상말이다”라며 “ 충동조절 장애가 아니라면 몸싸움과 갑질인성은 말이 안 되지 않냐. 회장님께 죄송하지만 꼭 짚고 넘어가야겠다”고 했다.

이에 은기태(이호재) 회장은 “뭘 그렇게 복잡하게 굴어. 내가 간단하게 해명해주지”라고 말했고 곧이어 홍세연(박하나)이 회의실에 들어섰다.

홍세연은 “저는 은경혜 사모님의 퍼스널 쇼퍼 홍세연입니다. 사모님과 전 고용인과 고용주 사이기 전에 사적으로 친밀한 관계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모님께서 제 목숨을 구해주셨으니까요. 제가 사모님께 실수를 해서 다툼이었습니다. 다툼에 불과한 일로 사모님께 해를 끼치는 일이 생겨난다면 제가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라고 거짓 해명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