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배누리, 현장 비타민 자처…’발랄 매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인형의 집' 배누리 비하인드 / 사진제공=에코글로벌그룹

‘인형의 집’ 배누리 비하인드 / 사진제공=에코글로벌그룹

KBS2 저녁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 꽃님 역으로 출연 중인 배누리가 화기애애한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9일 에코글로벌그룹을 통해 공개된 사진에서 배누리는 함께 출연 중인 배우 정수영, 이관훈과 함께 다정한 포즈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배누리와 정수영은 어깨동무를 한 채 친분을 과시하고 있다. 극중 서로를 챙겨주는 모습과 마찬가지로 촬영 현장에서도 애정 가득한 모습이다.

꽃님을 돕는 형사로 출연 중인 이관훈과는 서로 어깨를 기댄 채 팔짱을 끼고 있다.

배누리는 엉뚱발랄한 캐릭터처럼 늘 밝은 미소로 촬영에 임하며 분위기 메이커를 자처한다는 후문이다.

지난주 방송된 13화에서는 수사 내용을 말해주기 위해 온 신혁(이관훈)을 만나는 꽃님의 모습이 그려졌다. 꽃님은 신혁에게 자신의 가족들이 어떤 가족들일지 매일 상상한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배누리가 출연 중인 ‘인형의 집’은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