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줄게’ 고막 남친 6人, 감성충전 음악여행 출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우주를 줄게'/ 사진제공=채널A

‘우주를 줄게’/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우주를 줄게’의 뮤지션 6인이 첫 만남을 갖는다.

‘우주를 줄게’는 뮤지션들이 별이 뜬 밤하늘 아래에서 라이브를 펼치는 감성 충전 음악여행 프로그램이다. 뮤지션 6인 유세윤, 휘성, 예성(슈퍼주니어), 카더가든, 손동운(하이라이트), 김민석(멜로망스)이 잠시 일상을 벗어나 별을 찾아 떠나는 여정을 보여준다.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우주를 줄게’에서는 본격적인 여행에 앞서 사전회의를 갖는 뮤지션 6인의 모습부터 별을 찾아 떠나는 여행기, 별빛 밤하늘을 마주한 순간까지 출연자들의 다채로운 모습이 공개된다.

여섯 명의 뮤지션들은 자연으로 떠나는 ‘별보기 여행’이라는 취지에 맞게 친환경 전기차를 직접 운전하며 일정을시작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예성과 손동운, 김민석은 서로의 곡을 듣고 부르는 시간을 가지며 ‘고막 남친’의 면모를 뽐낸다. 다른 차에 탄 유세윤, 휘성, 카더가든 역시 감미로운 노래를 부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는 후문.

‘우주를 줄게’는 2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