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th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2종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사진=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가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2종을 19일 공개했다.

올해 공식 포스터에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8’(Jeonju Cinema Project 2018, 이하 ‘JCP’) 선정작 5편 중 ‘노나’(카밀라 호세 도노소)와 ‘굿 비즈니스’(이학준)의 스틸컷이 채택됐다. 전주국제영화제가 JCP 작품의 스틸컷을 공식 포스터 이미지로 채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나’와 ‘굿 비즈니스’는 다른 시공간에서 벌어진 사건을 다루지만, ‘아픔’과 ‘위기’라는 공통된 주제를 갖는다. 이는 ‘영화 표현의 해방구’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의 정체성을 잘 보여준다.

아픔을 겪고 있는 노년 여성의 뒷모습이 담긴 포스터는 ‘노나’의 스틸컷으로 그의 삶을 빨간색에 비유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또 탈북자를 소재로 한 ‘굿 비즈니스’의 스틸컷 포스터에는 주인공의 불안한 표정을 클로즈업으로 포착해 위기 상황을 부각시킨다.

‘JCP’의 또 다른 작품인 ‘태양이 항상 바다로 지는 것은 아니다’(알레한드로 페르난데스 알멘드라스), ‘겨울밤’(장우진), ‘파도치는 땅’(임태규)의 스틸컷은 ‘영화의 거리’ 내 설치된 가로등 배너에서 거리 사진전 콘셉트로 만나 볼 수 있다.

공식 포스터는 영화제 기간 동안 구입 가능하며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는 5월 3일부터 5월 12일까지 10일간 전주시 고사동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열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