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김학도 부인 한해원 “시어머니, 군용 망원경으로 감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조선 '얼마예요'

/사진=TV조선 ‘얼마예요’

개그맨 김학도의 아내 한해원이 TV조선 ‘인생감정쇼-얼마예요?’(이하 ‘얼마예요?’)에서 “시어머니에게 군용 망원경으로 감시를 당했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될 ‘얼마예요?’에서는 ‘버려야 돼? 말아야 돼?’라는 주제로 잊고 싶은 기억들과 버리고 싶은 물건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는 결혼 11년 차인 개그맨 김학도, 바둑기사 한해원 부부와 탁구감독 현정화가 처음 참여했다.

한해원은 “신혼시절 누군가 자신을 훔쳐보고 있었다”며 시어머니에게 군용 망원경으로 감시 당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야기들 듣던 다른 출연자들은 “정말 싫다” “그건 이혼 사유다”라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김학도는 “처음에는 좋았는데 나중에는 안 좋은 일이 생겼다”며 결국 수 차례 이사를 하게 된 사연을 설명했다.

한해원의 ‘시어머니 감시 사건’의 자세한 내막은 오늘(19일) 오후 10시 ‘얼마예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