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엄마, 나 빼놓고 스태프들과 회식”…서운함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개그우먼 김영희/사진=KBS2 '1대 100'

개그우먼 김영희/사진=KBS2 ‘1대 100’

개그우먼 김영희가 “엄마가 나를 빼놓고 스태프나 회사 분들과 회식을 한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KBS 2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서다.

최근 녹화에서 MC가 “어머님이 본인보다 더 셀럽(유명인사)같을 때가 있다고?”라고 묻자 김영희는 “(엄마가) 라디오도 하고 나와 함께하는 스케줄이 많은데 스태프들이나 내 회사 분들이랑 나를 빼놓고 회식을 한다”고 말했다.

녹화 현장에 ‘100인’으로 참여한 김영희의 어머니 권인숙씨는 “영희는 가족이니까 괜찮지만 그 분들은 내게 일을 주지 않나. 나도 살아남아야 한다”고 단호하게 말해 김영희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김영희가 “그러면 이 일은 누구 때문에 한 거 같냐?”고 묻자 엄마는 “그건 중요하지 않다. 나도 100인으로서 참여한 중요한 사람”이라고 응수했다.

김영희가 도전한 ‘1 대 100’은 오는 20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