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안정환·은지원, 두바이 현지인 변신 ‘포복절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뭉쳐야 뜬다' 안정환-은지원/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안정환-은지원/ 사진제공=JTBC

안정환과 은지원이 두바이에서 남다른 비주얼을 과시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중동의 아름다운 미래도시 두바이를 여행중인 김용만 외 4명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안정환과 은지원은 두바이 현지인으로 변신했다. 특히 은지원은 생애 첫 패키지여행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기 위해 수염분장부터 전통 의상 칸두라까지  갖춰 입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현지인 비주얼을 뽐내는 안정환과 은지원의 모습에 포복절도하며 ‘모하메드 정환’, ‘핫산 지원’이라는 별명을 지었다. ‘신서유기’를 통해 다년간 요괴 분장을 선보인 은지원은 부끄러움 없이 시내를 활보해 현지인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뭉쳐야 뜬다’는 20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