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추성훈도 놀라게 한 요리의 정체는?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이종 격투기 선수 추성훈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종 격투기 선수 추성훈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종 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난생처음 보는 요리에 깜짝 놀랐다.

19일 방송될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제 1회 냉부 올림픽’ 2탄에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글로벌 셰프들의 요리대결이 펼쳐진다.

추성훈은 일본에서 직접 공수한 냉장고로 두바이 대표 벤자민과 일본의 모토가와·정호영 셰프 팀과 유현수·이연복·김풍 팀이 각각 대결을 펼친다.

요리 대결을 앞두고 두바이 대표 벤자민은 한식 요리사 유현수를 상대로 “고추장과 된장을 사용한 음식을 선보이겠다”고 선언했다. 팀 대결로 진행된 모토가와·정호영과 이연복·김풍의 경기에서는 달걀 껍데기를 통째로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법이 등장했다.

이를 본 추성훈은 “달걀 껍데기로 요리하는 건 단 한 번도 본 적 없다”며 “나도 요리사를 하고 싶을 정도로 셰프들의 대결하는 모습이 섹시하다”고 감탄했다.

음식이 나오자 추성훈은 반가운 마음에 선글라스까지 집어던졌다. 그는 급하게 먹다가 사레까지 들러 웃음을 안겼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