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조정치 “소속사 사장 윤종신, 신경 안 써줘서 고마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가수 조정치가 MBC에브리원 토크쇼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소속사 사장인 윤종신에게 “신경을 안 써줘서” 고맙다고 했다.

오는 20일 방송될 ‘비디오스타’에서는 ‘아무말 프리덤! 우리는 슈퍼 마이너’ 특집으로 조정치가 출연했다.

그는 소속사 사장인 윤종신에게 “음악 (작업)할 때 관여하면 더 불편하다”며 “신경을 안 써줘서” 항상 고맙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재계약은 냉정히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말했다.

또 조정치는 ‘딸바보’ 면모도 드러냈다. 자신과 똑 닮은 딸이 너무 예쁘다며 사진을 보여주며 자랑을 늘어놓았다.  아내 정인과 함께 딸 조은을 위해 만든 동요가 있다며 현장에서 직접 기타를 연주하며 실력을 뽐냈다.

조정치가 출연한 ‘비디오스타’는 오는 20일 오후 8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