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독한 사연 등장에 갑론을박…김숙 “결론 안 난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연애의 참견' 방송 화면 캡처

‘연애의 참견’ 방송 화면 캡처

“내 친구에게 키스 당한 남친과 계속 연애할 수 있을까요?”라는 고민녀의 사연을 두고 네 명의 프로 참견러 최화정, 김숙, 주우재, 곽정은이 토론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9회에서다.

이날 방송에는 믿었던 절친의 배신으로 사랑과 우정을 다 잃게 생긴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녀의 절친은 동창 모임에서 고민녀가 남자 친구와 싸우고 약 2주간 연락이 안 된 시기에 그와 만나 키스를 했다고 눈물로 고백했다. 절친은 남친이 무작정 입술을 들이대 생긴 일이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남친은 전혀 다른 증언을 했다. 절친이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하며 스킨십을 시도했다는 것.

때 마침 동창 연락을 받았고, 절친이 고민녀의 험담을 늘어놓고 다녔으며 고민녀가 웃는 모습까지 따라했다는 얘길 듣고 충격을 받았다. 고민녀는 남친에 대한 오해는 다소 풀렸지만 “내 친구에게 키스 당한 남친과 계속 연애할 수 있을까”라는 또 다른 갈등에 직면했다.

주우재는 “누구의 말이 진실이든 상관없다. 둘의 말의 교집합이 ‘키스는 했다’다. 제 입장에서 제 친구와 여자 친구가 키스를 했다면 저는 둘 다 못 본다“며 명확하게 의견을 표했고 김숙도 동의했다.

곽정은은 “저는 시간이 지나니까 생각이 바뀌더라. 키스랑 더 나아간 스킨십에서 대단히 차이가 나지 않는 것 같다”며 열린 시각을 전했다.

더불어 최화정은 “인간관계가 그렇게 싹뚝 잘라낼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주우재의 칼 같은 단호함에 반하는 한편 “입술만 닿으면 오케이고 입술 이상의 것이 닿으면 용서를 못하는 것이냐”며 바람 허용 범위의 모순을 통렬하게 꼬집었다.

좀처럼 끊이지 않는 논쟁이 계속해서 벌어지며 스튜디오의 열기가 후끈 달아오르자 김숙은 “이 화제는 평생 얘기해도 결론이 안 난다. 그냥 2:2로 끝난 거다”라고 사태를 진압했다.

‘연애의 참견’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10분 KBS joy와 KBS drama 채널을 통해 동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