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유동근X장미희의 동상이몽 …중년 로맨스 갈등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유동근, 장미희가 동상이몽을 꿨다.

‘같이 살래요’에서 수제화 장인 박효섭(유동근)과 성공한 빌딩주인 이미연(장미희)은 서로에게 20대 초반의 첫사랑이다. 그런데 지난 18일 방송분에서  효섭은 미연을 ‘내 이름 불러주던 고마운 사람’으로, 미연은 효섭을 ‘백 년은 더 보기 싫은 놈’이라고 상반되게 기억해 두 사람의 과거사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효섭과 미연은 과거를 떠올리며 서로 같은 꿈을 꿨다. 36년 전, 벚꽃이 핀 공간에서 미연은 “나 기다렸어? 할 말 있냐”며 적극적인 태도를 취했지만 효섭은 “너 일찍 좀 다녀라. 너 맨날 늦게 다니니까 아버지가 골목길에서 내내 기다리시잖아”라며 마음에 없는 말만 늘어놓았다. 효섭을 불러 세운 미연은 “나 좋아한다고, 사귀자고. 그 말 하려고 온 거잖아”라며 고백을 재촉했다.

꿈을 꾼 두 사람은 극과 극의 반응을 보였다. “삼십 년도 더 된 사람이 꿈에 왜 나타나지?”라며 추억에 잠긴 효섭에 비해 미연은 분노로 일그러졌다. “오랜만에 제대로 열받는 꿈꿨네. 기분 나쁘게 박효섭이가 왜 내 꿈에 나와”라며 “삼십 년 전에 끝난 놈. 삼십 년 동안 안본 놈. 백 년은 보기 싫은 놈”이라고 칭했다. 결혼까지 생각했던 남자 김대표(이한위)의 배신에도 흔들리지않던 미연의 감정을 뒤흔드는 사람은 삼십 년 전 인연 효섭임이 밝혀졌다.

“악착같이 돈 벌었으니 이제 제대로 투자 해보겠다”는 미연은 어릴 때 살던 동네, 즉 효섭이 현재 살고 있는 동네를 전부 매입하기로 결심했다. 투자나 개발이 목적인 것도 아니고, 그저 “싹 다 부수기 위해 싹 쓸어 모아 매입하겠다”는 그의 모습이 드러나 두 사람의 관계를 궁금케했다.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