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우효광 지은 2세 이름은? 기상천외한 ‘작명 센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너는 내 운명'

/사진=SBS ‘너는 내 운명’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 우효광이 또 한 번 ‘작명 센스’를 발휘한다.

19일 방송될 ‘너는 내 운명’에서는 2세 ‘바다’를 위해 이름 짓기에 나선 ‘추우부부(추자현 우효광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심천에서 맞는 첫 아침,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사이좋게 아침식사를 만들었다. 추자현이 조리를 하는 동안 우효광은 옆에서 재료를 다듬었다. 그는 몸이 무거워진 아내를 살뜰히 도왔다.

임신 7개월에 접어든 추자현은 우효광에게 2세 ‘바다’의 이름 짓기를 제안했다. 그들은 한국과 중국에서 모두 사용 가능한 이름을 찾기 위해 고심했다.

우효광은 여러 가지 이름 후보들을 내놓았다. 두 사람이 2세 바다에게 바라는 모습 등 각종 의미를 담은 이름들이었다. 하지만 그가 이름 후보를 내놓을수록 추자현의 표정은 점점 어두워졌다. 이후 오랜 시간 끝에 우효광은 이름을 내놓았는데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너는 내 운명’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