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뮤지 “100살까지 UV 활동 하고 싶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가수 뮤지가 듀오그룹 UV 활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MBC ‘비디오스타’ ‘아무말 프리덤! 우리는 슈퍼 마이너예요~’편 촬영에서다.

뮤지는 최근 녹화에서 월드스타 싸이의 무대 공연을 보고 “저런 (비슷한) 콘셉트였으면 우리도 도전해볼 법한 시기였다”며 B급 감성의 아이콘으로서 아쉬움을 보였다.

이에 유세윤은 싸이와 통화를 했다며 “싸이가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는 ‘쿨하지 못해 미안해’ 뮤직비디오를 보고 영감 받은 거라고 말해줬다”고 밝혀 주변을 놀라게 했다. 이어 싸이가 먼저 그렇게 말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밝혀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또한 뮤지는 100세까지 UV를 하고 싶다며 UV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보였다. 함께 콜라보 음원도 냈던 다이나믹 듀오는 UV에게 “그만할 법한데도 계속 하고 있는 걸 보면 보면 기분이 좋다”고 말해줬다며 UV활동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뮤지는 “활동을 계속 이어나갔을 때 사람들에게 새로운 예술 장르를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해 음악인으로서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비디오스타’는 오는 2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