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교 소속사’ 제이지스타, ‘인이어 브랜드’ 사운즈에이드와 업무 협약 체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 사진제공=사운즈에이드

/사진=사운즈에이드가 제작한 국내 아티스트의 인이어 모니터

하이엔드 인이어 모니터 브랜드인 사운즈에이드가 솔로로 정식 데뷔한 가수 미교가 소속된 제이지스타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제이지스타는 “사운즈에이드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다양한 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 MD 상품을 개발해 국내외로 한류 제품의 또 다른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사운즈에이드 역시 “소비자가 선호하는 아티스트의 음악을 고음질로 감상할 수 있으며, 디자인 또한 우수한 제품으로 소장가치를 높이는 제품을 개발하려 한다”며 “해외로 나아가는 국내 아티스트들의 국위 선양에 일조하는 제품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운즈에이드는 지난해 9월 출범한 하이엔드 인이어 모니터 브랜드다. 윤종신과 마이크로닷, 버즈, 황치열 등 국내 아티스트들의 무대용 모니터를 제작했으며 국내 고음질 이어폰 시장에서 우수한 품질과 독보적인 디자인으로 떠오르는 브랜드다.

모든 제품을 수작업으로 제작하며 짧은 제작 기간과 중간에 생기는 유통 마진을 줄여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업무 협약을 체결한 제이지스타는 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MD 제조 및 공연 콘텐츠 사업을 기반으로 여러 분야에 진출해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제이지스타는 공연을 할 수 있는 무대를 갖춘 대형 차량(윙카)을 활용한 게릴라 콘서트, 아티스트가 직접 학교를 찾아가 팬덤을 모으는 학교 투어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마케팅에 접근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