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예술단 평양공연 실무접촉 南수석대표…”이례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작곡가 윤상 /사진제공=오드아이앤씨

가수 겸 작곡가 윤상 /사진제공=오드아이앤씨

가수 겸 작곡가 윤상이 다음달 예정된 평양공연의 남측 예술단의 음악감독으로 예정돼 주목받고 있다.

윤상은 오는 20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 접촉에 예술단 수석대표 겸 음악감독 자격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대중문화계 인사가 남북 접촉에서 수석대표로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더 주목받고 있다. 윤상은 공연이 좋은 취지여서 음악감독 자리를 수락했다고 한다.

북측에서는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수석대표로 앞세워 김순호 행정부단장, 안정호 무대감독 등이 나선다고 알려졌다.

1987년 가수 김현식의 음반을 통해 작곡가로 데뷔한 윤상은 강수지의 ‘보랏빛 향기’, 김민우의 ‘입영열차 안에서’를 비롯해 동방신기, 보아, 러블리즈 등 다양한 가수들의 노래를 만들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아울러 1991년부터는 ‘이별의 그늘’ ‘가려진 시간 사이로’ ‘한걸음 더’ 등 자신의 곡을 내놓으며 가수로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