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한혜진·윤상현, 달달 이어폰 백허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새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 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 한혜진, 윤상현의 달달한 이어폰 백허그가 19일 포착됐다.

‘손 꼭 잡고’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 드라마다.

한혜진은 삶의 끝자락에서 새 사랑을 만나게 되는 여자 ‘남현주’ 역을, 윤상현은 아내와 십여년만에 나타난 첫사랑 사이에서 아슬아슬하게 줄타기를 하는 남자 ‘김도영’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서로를 아끼며 단란한 삶을 살아가지만 갑자기 휘몰아친 사건들로 인해 부부 사이에 커다란 변곡점을 맞게 될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한혜진과 윤상현의 한밤중 로맨틱한 분위기가 담겼다. 퇴근한 윤상현이 한혜진을 뒤에서 몰래 와락 끌어 안은 것. 한혜진을 품 속에 둔 윤상현의 눈빛은 한없이 다정하다. 한편 노래를 듣고 있던 한혜진은 자연스레 윤상현과 이어폰을 한 짝씩 나눠 끼며 살며시 미소 짓고 있다.

‘손 꼭 잡고’ 제작진은 “현주와 도영의 모습으로 하여금 삶의 마지막 순간에 느낄 수 있는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 시청자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제작진과 배우진 모두 열심히 촬영 중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손 꼭 잡고’는 오는 21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