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윌리엄X벤틀리, ‘윌벤저스 형제’ 사랑스러움 폭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윌벤저스 형제의 사랑스러움이 폭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슈돌’에서 해밍턴 삼부자는 언제나처럼 행복한 아침을 맞이했다. 장남 윌리엄은 샘 아빠에게 “징징 아저씨”를 틀어달라고 부탁했다. 윌리엄이 외쳤던 “징징 아저씨”는 기타연주자. 샘 아빠는 윌리엄 목에 장난감 기타를 걸어주며 음악을 틀었다.

신나는 음악이 시작되자 윌리엄의 흥도 폭발했다. 이때 잠들어있던 벤틀리가 깼다. 샘 아빠가 벤틀리를 보기 위해 방으로 들어간 사이, 윌리엄은 귀여운 까불이 본능을 발휘하며 장난감을 모두 꺼내놓았다.

잠시 후 어질러진 거실을 목격한 샘 아빠는 윌리엄에게 스스로 장난감을 치우도록 훈육했다. 장난감 정리를 마친 윌리엄은 뿌듯해했다.

이어 윌리엄은 아빠가 식사를 준비하는 동안 동생 벤틀리를 돌봤다. 장난감도 주고, 동생이 사랑스러워 조심스럽게 입 맞추는 윌리엄. 형 윌리엄을 향해 방긋방긋 미소 짓는 벤틀리. 귀여운 것은 물론 우애까지 돈독한 윌벤져스 형제의 사랑스러움이 빛났다.

이후 윌리엄은 샘 아빠와 함께 호주 가족의 선물을 사기 위해 동대문 시장을 찾았다. 여기서도 귀여운 윌리엄의 모습에 많은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