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논란’ 이영하, SNS 계정 삭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이영하./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영하./사진=텐아시아DB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배우 이영하가 지난 18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삭제했다. 미스코리아 출신의 한 여성 A씨가 그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 하고나서부터다.

A씨는 TV조선 ‘뉴스7’을 통해 이영하와 화보 촬영을 한 후 여의도의 한 호텔로 불려가 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나를 침대에 눕히고 강압적인 행동을 했다. ‘살려주세요’라고 했었던 기억은 난다. ‘살려주세요, 제발 부탁입니다. 제발 부탁드립니다’ 그랬던 기억이 난다”고 주장했다.

또 이영하와 나눈 메시지 대화도 공개했다. A씨는 “‘정말 오래간만이네요! 35년 됐나요? 얼굴 보고 식사라도 하며 사과도 하며~ 편한 시간 주시면 약속 잡아 연락드릴게요’라고 답장이 왔다”며 “그 말에 화가 나서 제가 답장을 안 했더니, ‘진심을 담아 사과하고 싶네요. 너무 힘들어 꼼짝 못하고 누워있네요!’라고 왔는데 더 화가 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그분이 힘든 것까지 생각하고 배려해야 한다면 너무 불공평하다”며 “그분을 파멸시키겠다, 어떻게 하겠다, 분풀이를 하겠다 이런 것보다도 그 일 자체, 그게 지워지지 않는다”라며 진정한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이영하는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묵묵부답인 상태다.

1968년 뮤지컬 배우로 데뷔한 이영하는 1977년까지 극단‘광장’에서 연극배우 활동을 했다. 같은 해 영화 ‘문’으로 연예계에 본격적으로 나서며 지금까지 100여 편 이상의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했다. 1981년 동료 배우 선우은숙과 결혼한 이영하는 2007년 이혼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