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도끼 “호텔 라이프, 오히려 절약모드…생활비 적게 들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래퍼 도끼의 호텔 라이프가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를 통해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미운우리새끼’에서 도끼는 외국인 친구와 함께 사는 130평 호텔하우스를 공개했다. 앞서 그는 이상민에게 “호텔로 이사가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도끼는 아침부터 짜장면 배달을 시켜 먹었다. 그는 짜장면을 먹으며 “가난했던 유년기에 짜장면을 먹는 게 꿈이었다. 꿈을 이룬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가운데 딘딘이 그의 호텔하우스를 방문했다. 딘딘은 침실, 화장실, 고양이 방 등 호텔 하우스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감탄했다.

도끼는 “호텔에 살면 난방비가 안 든다. 그래서 전집보다 생활비가 적게 든다. 전기세 0, 청소 무료, 보안이 좋고 가구 완비가 돼 있다. 이사 하면 가구를 사야 하는데 여긴 안사도 된다”라며 “어릴적 꿈이었다. 호텔 사는 게 정말 좋다”고 밝혔다.

또 고급 시계가 두 개 밖에 남지 않은 것에 대해 도끼는 “2018년부터 절약모드에 들어갔다”며 “호텔하우스에 들어온 것도 절약 모드”라고 설명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