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평양공연 음악감독 내정…20일 남북실무접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진=오드아이앤씨

/사진=오드아이앤씨

가수 윤상이 내달 평양에서 열리는 공연 남측 예술단 음악감독으로 내정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윤상 씨가 수석대표로, 대중음악 중심의 평양공연을 감안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윤상이 남측 예술단 수석대표로 내정됨에 따라 이번 회담에서 대중 가요 중심으로 무대가 꾸며질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윤상은 오는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과 만나 일정과 장소, 공연 프로그램 등을 논의한다.

윤상은 1987년 김현식 음반의 작곡가로 데뷔했다. 이후 1991년 1집 앨범 <윤상>을 발표했다. 최근에는 걸그룹의 노래를 프로듀싱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