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김재환 “유희열 선배와 닮았다는 얘기 들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슈가맨2' 방송 화면 캡처

JTBC ‘슈가맨2’ 방송 화면 캡처

그룹 워너원 김재환이 “유희열 선배와 닮았다는 얘길 들었다”고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JTBC ‘슈가맨2’에서다.

이날 워너원이 쇼맨으로 출연했다. 멤버 김재환은 “어릴 때부터 토니 팬이었다. 유희열 선배와 닮았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말했다.

관객들은 야유를 쏟아냈다. 유재석은 “슈가맨 역사상 야유가 처음으로 나왔다”라며 당황했다.

김재환은 이날 직접 기타를 치며 <뜨거운 안녕>을 열창했다. 감미로운 목소리가 청중들을 사로잡았다.

유희열은 “안테나에서 김재환 씨를 캐스팅하고 싶다”며 감동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